中 신종코로나 사망자 1천명 넘어...시진핑 현장 시찰

남기원 기자 | 기사입력 2020/02/11 [12:49]

中 신종코로나 사망자 1천명 넘어...시진핑 현장 시찰

남기원 기자 | 입력 : 2020/02/11 [12:49]

  © 인디포커스


[인디포커스=남기원 기자]서울시는 11일 정비사업 조합과 추진위원회 등의 사업 초기 자금난 해소를 위해 올해 160억원 규모의 융자금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건축 연면적에 따라 조합은 60억원, 추진위원회는 15억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으려 신용대출 금리는 연 3.5%다.

 

5년 만기 원리금 일시 상환 조건이다. 조합은 준공 인가 신청 전까지, 추진위는 시공사 선정 전까지 1년 단위로 연장할 수 있다.

 

시는 4월 중 신청을 받아 5월 심사를 거쳐 지원 대상과 금액을 결정할 방침이다.

 

시는 2008년부터 정비사업 초기자금 융자를 시행해 지난해까지 총 2천200억원을 지원했다.

 

김성보 서울시 주택기획관은 "초기자금난을 겪는 조합이나 추진위원회가 융자 지원으로 자금난을 해소해 투명하고 공정하게 정비사업을 추진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메일 : khh9335@hanmail.net>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