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구의원 선거 "투표소마다 긴 행렬...범민주·친중 세력 정면 대결

홍콩, 구의원 선거 "투표소마다 긴 행렬...범민주·친중 세력 정면 대결 폭동진압 경찰 투표소 배치...전면에 보이지 않아

남기원 | 기사입력 2019/11/24 [19:42]

홍콩, 구의원 선거 "투표소마다 긴 행렬...범민주·친중 세력 정면 대결

홍콩, 구의원 선거 "투표소마다 긴 행렬...범민주·친중 세력 정면 대결 폭동진압 경찰 투표소 배치...전면에 보이지 않아

남기원 | 입력 : 2019/11/24 [19:42]

▲ 홍콩 구의원 선거일인 24일 오후 홍콩 사우스 호라이즌스 커뮤니티센터에 설치된 투표소 인근에서 시민들이 투표를 위해 줄을 서고 있다.[사진=연합뉴스]     © 인디포커스


[인디포커스=남기원 기자]홍콩에서는 6개월째를 맞고 있는 시위사태의 향방을 가를 구의원 선거가 치러지고 있다.

 

이번 선거는 범민주 진영과 친중세력 모두 사활을 걸고 투표에 참여하면서, 투표율이 크게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홍콩 구의원 선거 투표소에는 이른 아침부터 긴 줄이 늘어섰다.

 

등록 유권자 413만 명 가운데 백만 명 이상이 오전에 투표를 마쳤다.

 

이는 직전에 구의원 선거가 치러졌던 2015년 같은 시간 보다 두 배나 높은 투표율이다.

 

범민주 진영과 친중세력의 정면 대결 구도가 형성되면서 양쪽 모두 투표에 적극적이었다.

 

한편 투표가 오전에 중단될 수도 있다는 소문이 돌면서 더 서두른 사람도 있었다.

 

600여 개의 투표소마다 폭동 진압 경찰이 배치 됐지만 모습을 전면에 보이지는 않았다.

 

캐리 람 행정장관과 사회 운동가 조슈아 웡 등 주요 인사들은 오전에 투표를 마쳤다.

 

홍콩은 이번 선거를 통해 18개 구에서 452명의 구의원을 새로 뽑게 된다.

 

말이 구의원 선거지 6개월째 계속된 민주화 시위와 강경 진압에 대한 심판의 성격이 강하다.

 

투표는 우리 시각 오늘 밤 11시 반까지 계속된다.

 

홍콩의 미래를 가를 선거 결과는 내일 오전에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이메일 : khh9335@hanmail.net>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