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프랑스-KLM그룹, 네스테·DG퓨얼즈와 SAF 공급 계약 체결

- 지속가능한 항공 연료 공급업체 네스테, DG퓨얼즈와 대규모 장기 공급계약 맺어 - 오는 2036년까지 총 160만 톤에 달하는 SAF 확보…내년부터 공급 시작

김중건 | 기사입력 2022/11/07 [10:09]

에어프랑스-KLM그룹, 네스테·DG퓨얼즈와 SAF 공급 계약 체결

- 지속가능한 항공 연료 공급업체 네스테, DG퓨얼즈와 대규모 장기 공급계약 맺어 - 오는 2036년까지 총 160만 톤에 달하는 SAF 확보…내년부터 공급 시작

김중건 | 입력 : 2022/11/07 [10:09]

▲  에어프랑스-KLM그룹_네스테·DG퓨얼즈와 SAF 공급 계약 체결  © 김중건


에어프랑스-KLM그룹이 지속가능한 항공 연료(SAF, Sustainable Aviation Fuel) 공급업체인 네스테(Neste) 및 DG 퓨얼즈(DG Fuels)와 오는 2036년까지 총 160만 톤의 SAF를 장기 공급받는 계약을 체결했다.

 

에어프랑스-KLM그룹이 장기간 SAF 공급 계약을 맺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계약을 통해 에어프랑스-KLM그룹은 모든 항공편의 SAF 혼합 비중을 약 3%까지 끌어올릴 수 있게 되면서 2030년 SAF 혼합 비중 10% 달성 목표에 한 걸음 다가가게 됐다.

 

에어프랑스-KLM그룹은 오는 2023년부터 2030년까지 네스테로부터 100만 톤의 SAF를 공급받는다. DG 퓨얼즈로부터는 오는 2027년부터 2036년까지 60만 톤의 SAF를 공급받는다. 이번 계약으로 확보되는 총 160만 톤의 SAF는 연료 수명주기 동안 일반 화석연료 대비 탄소 배출량을 470만 톤 적게 배출하는 효과를 거둘 것으로 예상된다.

 

에어프랑스-KLM그룹은 탈탄소화를 목표로 전 세계적인 SAF 사용 확대를 위한 노력을 다각적으로 전개할 예정이다. 추가적인 기업 SAF 파트너십 체결을 통해 수요 촉진을 위한 동참을 이끌어내고 전자 연료(e-fuel), 수소 연료, 직접 대기 탄소 포집·저장(DACCS, direct air carbon capture and storage) 기술에 대한 연구 및 개발에도 적극 나설 방침이다.

 

벤자민 스미스(Benjamin Smith) 에어프랑스-KLM그룹 CEO는 “이번 계약은 장기적인 목표 달성을 위해 SAF 생산과 사용 활성화를 장려하고자 하는 그룹의 강한 의지를 의미한다”며 “네스테, DG 퓨얼즈와의 굳건한 파트너십을 기반으로 미래수요를 충족할 수 있는 지속가능한 글로벌 네트워크를 조성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지속가능한 항공 연료 공급업체 네스테, DG퓨얼즈와 대규모 장기 공급계약 맺어

- 오는 2036년까지 총 160만 톤에 달하는 SAF 확보…내년부터 공급 시작

 

에어프랑스-KLM그룹이 지속가능한 항공 연료(SAF, Sustainable Aviation Fuel) 공급업체인 네스테(Neste) 및 DG 퓨얼즈(DG Fuels)와 오는 2036년까지 총 160만 톤의 SAF를 장기 공급받는 계약을 체결했다.

 

에어프랑스-KLM그룹이 장기간 SAF 공급 계약을 맺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계약을 통해 에어프랑스-KLM그룹은 모든 항공편의 SAF 혼합 비중을 약 3%까지 끌어올릴 수 있게 되면서 2030년 SAF 혼합 비중 10% 달성 목표에 한 걸음 다가가게 됐다.

 

에어프랑스-KLM그룹은 오는 2023년부터 2030년까지 네스테로부터 100만 톤의 SAF를 공급받는다. DG 퓨얼즈로부터는 오는 2027년부터 2036년까지 60만 톤의 SAF를 공급받는다. 이번 계약으로 확보되는 총 160만 톤의 SAF는 연료 수명주기 동안 일반 화석연료 대비 탄소 배출량을 470만 톤 적게 배출하는 효과를 거둘 것으로 예상된다.

 

에어프랑스-KLM그룹은 탈탄소화를 목표로 전 세계적인 SAF 사용 확대를 위한 노력을 다각적으로 전개할 예정이다. 추가적인 기업 SAF 파트너십 체결을 통해 수요 촉진을 위한 동참을 이끌어내고 전자 연료(e-fuel), 수소 연료, 직접 대기 탄소 포집·저장(DACCS, direct air carbon capture and storage) 기술에 대한 연구 및 개발에도 적극 나설 방침이다.

 

벤자민 스미스(Benjamin Smith) 에어프랑스-KLM그룹 CEO는 “이번 계약은 장기적인 목표 달성을 위해 SAF 생산과 사용 활성화를 장려하고자 하는 그룹의 강한 의지를 의미한다”며 “네스테, DG 퓨얼즈와의 굳건한 파트너십을 기반으로 미래수요를 충족할 수 있는 지속가능한 글로벌 네트워크를 조성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메일 : jgkim1717@naver.com>
에어프랑스, KLM, 탈탄소화, 항공연료, 계약, 지속가능, 여행, 항공기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