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도시 역점사업 추진중인 군포시, 정부의 예비 문화도시로 선정

한대희 시장 “문화도시 군포의 지향점은 사람, 문화의 울림이 시민 삶에 전달되도록 최선”

김종상 | 기사입력 2021/12/03 [09:47]

문화도시 역점사업 추진중인 군포시, 정부의 예비 문화도시로 선정

한대희 시장 “문화도시 군포의 지향점은 사람, 문화의 울림이 시민 삶에 전달되도록 최선”

김종상 | 입력 : 2021/12/03 [09:47]

[인디포커스/김종상] 군포시는 123시민의 문화적 권리로 숨쉬는 군포를 타이틀로 내건 군포의 문화도시 조성계획으로 문화체육관광부 문화도시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제4차 문화도시의 예비사업 대상지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번 문화도시 공모에는 전국 지자체 49곳이 신청했으며, 이 가운데 군포시 등 11곳이 예비 문화도시로 선정됐다.

 

▲ 지난 4월 문화도시 군포 원탁토론회를 마치고 참석자들이 한 자리에 모였다.  © 인디포커스

 

군포시는 1기 산본신도시의 한계를 극복하고 수리산 등 접근성 높은 자연환경과 풍부한 문화공간, 높은 시민의식을 기반으로 도시의 활력을 모색해 온 점 등이 평가받았다.

 

군포시 문화도시 조성의 핵심은 사람으로 모아진다.

 

시의 문화도시 조성계획에 따르면, 시민의 자율적 참여와 도시·자연·사람간의 연결, 도시의 문화적 창의성을 3대 핵심가치로 규정하고, 이를 통해 도시의 내재적 활력을 생성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또한 도시문화 형성의 주체인 시민의 참여 등 시민자치, 문화적 협동생산인 문화자치, 동네현안 발굴과 지역 문화안전망 구축인 동네자치 등 3개분야 자치와 생태적 삶의 환경을 조성하는 특성화 과제인 수리산맥 플러스(PLUS)’를 추진하기로 했다.

 

한대희 시장은 문화도시 군포의 지향점은 결국 사람으로, 문화의 힘과 깊은 울림이 시민의 일상적 삶과 도시구조 전반에 전달될 수 있도록 민과 관 사이의 벽은 물론이고 시청내 부서간 벽도 허물어, 시민과 함께 사람중심의 문화도시를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

 

한 시장은 예비 문화도시 선정을 위해 지원해 준 시민들과 시 관계자들에게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예비 문화도시에 맞도록 시의 역량을 모아서 구체적인 문화조성 사업들을 발굴하고 실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예비 문화도시로 선정된 지자체는 1년간 자체 예산으로 예비사업을 추진한 후, 내년 말 예비사업 추진실적 평가와 심의를 거쳐 문화도시로 최종 지정되면 5년간 최대 100억원의 국비를 지원받을 수 있다.

 

<이메일 : khh9333@naver.com>
군포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