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구, 소금마을 염리동에 새로운 미래를 실어 오는 ‘소금마을도서관’ 개관

11월 22일 소금나루도서관 정식 개관, 15일~21일 시범 운영 예정

김봉선 | 기사입력 2021/11/15 [08:54]

마포구, 소금마을 염리동에 새로운 미래를 실어 오는 ‘소금마을도서관’ 개관

11월 22일 소금나루도서관 정식 개관, 15일~21일 시범 운영 예정

김봉선 | 입력 : 2021/11/15 [08:54]

[인디포커스/김봉선] 과거 전국의 소금배가 모이던 마포나루는 사라졌지만, 인근의 소금마을 염리동에 새로운 미래를 실어 오는 꿈의 나루터 소금마을도서관이 찾아온다.

 

▲ 소금나루도서관 전경   © 인디포커스

 

▲ 소금나루도서관 내부  © 인디포커스

 

마포구(구청장 유동균)가 생활 속 지식문화 쉼터이자 문화복합공간이 되어줄 소금나루도서관(염리동 61-4)을 오는 22일 정식 개관한다고 밝혔다.

 

이는 그간 공공도서관 인프라가 부족했던 아현지역생활권에 단비와 같은 소식으로, 소금나루도서관이 개관함에 따라 구는 균형 있는 도서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고 덧붙였다.

 

소금나루도서관은 숭문길72에 위치한 염리2구역 주민편익시설내에 연면적 2646, 지하1층과 지상2, 3층의 규모로 건립되었다. 32천 권의 장서를 보유하고 189석의 열람석을 갖춰 14개의 마포구립도서관 중 2번째로 큰 규모를 자랑한다.

 

도서관은 종합자료실(지상 3)과 어린이자료실(지상 2)에 이어 미디어실 상상나루’, 다목적실로 사용되는 모두나루’, 각종 모임 및 소규모 강연이 가능한 벗나루누리나루등 다양한 시설로 이루어졌다.

 

특히 마포구립도서관 최초로 미디어 창작공간인 상상나루를 조성한 것이 타 도서관과 차별화된다. 디지털카메라 등 각종 장비를 비롯해 스튜디오 3(1인실, 다인실, 크로마키)과 편집실로 구성된 상상나루는 주민들이 직접 미디어 콘텐츠를 제작해 볼 수 있는 공간이다.

 

구는 이를 특화 시켜 지역사회와 연계한 맞춤형 미디어 체험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뉴미디어 시대 지식과 정보 획득을 향상시키는 등 주민 역량 강화에 적극 활용한다는 구상이다.

 

또한, 이용자 수요를 바탕으로 매년 3천 권의 도서를 구입, 지역맞춤형 장서를 구축해나가고 K-콘텐츠, 예술도서 등 친근한 테마의 북큐레이션으로 주민들이 도서와 보다 친숙해질 수 있도록 다양한 기회도 제공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상호대차 서비스와 같은 자료 제공 서비스를 제공하고 전자책오디오북 등 다양한 온라인 콘텐츠를 구축하는 한편 인근 교육기관 등 지역자원과 유기적 협력을 바탕으로 다양한 독서진흥 프로그램을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소금나루도서관 개관식은 오는 22일 오후 3시 염리2구역 주민편익시설에서 개최된다. 이에 앞서 15일부터 21일까지 시범 운영을 통해 도서관 운영 상 문제점 등을 선제적으로 파악하고 보완해 나갈 예정이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염리2구역 주민편익시설의 하나로 조성되는 소금나루도서관은 민선7기 핵심 공약사업 중 하나였다라며 소금나루도서관이 주민에게 생활 속 지식문화 쉼터이자 미래를 실어 오는 꿈의 나루터로 자리 잡게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이메일 : kim600619@daum.net>
마포구, 소금나루도서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