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순규 서울시의원, 한파 저감시설 특정 자치구에 편중

자치구별 재정 능력의 차이가 있더라도 전체 시민이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관리 필요

김은해 | 기사입력 2021/11/03 [11:19]

박순규 서울시의원, 한파 저감시설 특정 자치구에 편중

자치구별 재정 능력의 차이가 있더라도 전체 시민이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관리 필요

김은해 | 입력 : 2021/11/03 [11:19]

[인디포커스/김은해] 서울시의회 도시안전건설위원회에서 의정활동을 하고 있는 박순규 의원(더불어민주당, 중구1)은 지난 2일 실시된 서울특별시의회 제303회 정례회 중 안전총괄실 소관 행정사무감사에서 겨울철 시민을 추위로부터 보호하는 한파 저감시설인 버스정류장 온열의자, 방풍시설 등이 특정 자치구에 편중되어 있음을 지적하고 재정자립도와 상관없이 전체 시민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서울시가 관리할 것을 당부했다.

 

▲ 박순규 의원(더불어민주당, 중구1) 서울시 안전총괄실 소관 행정사무감사 사진  © 인디포커스

 

박 의원은 이날 안전총괄실장을 상대로 행정사무감사 자료를 보면 자연재난인 한파로부터 시민을 보호하기 위한 한파 저감시설이 특정 자치구에 편중되어 있고 특히 강남구와 서초구에 편중되어 있는 이유가 무엇인가?”라고 물으며,

 

강남구는 온열의자가 403, 방풍시설이 179개 설치하여 운영하는 반면 다른 자치구들은 전혀 없는 곳도 있는데 한파 저감시설이 없는 자치구는 사람이 살지 않는가?”라고 자치구별로 한파 저감시설이 재정자립도가 높은 자치구에 편중됨을 꼬집었다.

 

이에 대해 안전총괄실장은 매년 자치구별로 수요조사를 해서 재난관리기금이나 행자부 교부세를 지원하고 있으며 자치구별로 자체 예산으로 설치하는 경우도 있다고 답변했다.

 

또한 질의 말미에서 자치구별로 재정자립도에 차이가 있지만 서울 시민이 골고루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업무를 주관하는 안전총괄실이 자치구별로 편중되지 않게 설치되도록 관리해 달라는 박 의원의 당부에 대해 안전총괄실장은 이번 지적을 계기로 전체 자치구의 한파 저감시설에 대한 면밀히 조사하고 전체 서울 시민이 한파로부터 보호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개선 계획을 밝혔다.

<이메일 : khh9333@naver.com>
서울시의회, 박순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