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음식점 간판 걸었는데 외국인 전용 유흥주점

외국인 전용으로 일반음식점 신고 후 ‘유흥주점 형태’로 불법 운영하는 영업행위 적발

김선정 | 기사입력 2021/11/02 [10:53]

일반음식점 간판 걸었는데 외국인 전용 유흥주점

외국인 전용으로 일반음식점 신고 후 ‘유흥주점 형태’로 불법 운영하는 영업행위 적발

김선정 | 입력 : 2021/11/02 [10:53]

[인디포커스/김선정] 일반음식점으로 영업 신고를 하고 외국인 전용 유흥주점으로 불법 운영을 하던 화성시 업소가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에 적발됐다.

 

▲ 경기도특별사법경찰단  © 인디포커스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은 관련 첩보를 입수하고 핼러윈데이(1031)를 앞둔 지난 1030일 화성시와 합동으로 화성시 내 업소를 특정 단속해 이 같은 불법영업 행위를 적발했다고 2일 밝혔다.

 

경기도에 따르면 업소 대표는 코로나19 상황으로 유흥주점이 집합금지시설로 영업을 못 하게 되자, 지난 5업소를 일반음식점으로 영업 신고했다.

 

 

그러나 도 특사경이 현장에서 폐쇄회로(CC)TV 등을 통해 확인한 결과, 업소는 태국인 등 외국인 손님들만 출입하면서 노래를 부르고 춤을 추는 유흥주점 형태로 불법 영업했다. 관할 행정기관에 허가받지 않은 유흥주점 영업행위의 경우 식품위생법 위반으로 10년 이하 징역 또는 1억원 이하 벌금이 부과된다.

 

도 특사경은 업소를 보강 수사해 감염병예방법상 집합금지 행정명령 위반으로 관할 경찰서에 추가 고발할 예정이다.

 

 

윤태완 경기도 민생특별사법경찰단장은 불법적인 유흥주점 영업행위를 강력히 수사할 것이며 앞으로도 공정한 영업 질서 확립 및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불법영업 행위 단속을 계속하겠다고 말했다

<이메일 : solectio0627@naver.com>
경기도, 특사경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