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특사경, 쌀 가공식품 원산지 거짓표시 등 불법행위 수사

10월 18일부터 29일까지 쌀 가공식품 원산지 거짓표시 등 불법행위 수사

김선정 | 기사입력 2021/10/14 [11:16]

경기도 특사경, 쌀 가공식품 원산지 거짓표시 등 불법행위 수사

10월 18일부터 29일까지 쌀 가공식품 원산지 거짓표시 등 불법행위 수사

김선정 | 입력 : 2021/10/14 [11:16]

[인디포커스/김선정]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이 1018일부터 29일까지 쌀 원산지 거짓표시 등 불법행위를 차단하기 위해 도내 쌀 가공업체 30개소를 집중 수사한다.

 

▲ 경기도특별사법경찰단  © 인디포커스

 

주요 수사 내용은 저가의 수입 농산물을 고가의 국내산 또는 지역특산품으로 원산지를 거짓 표시한 행위, 유통기한 경과 제품 사용 및 영업 관계 서류 허위 작성 행위, 사용할 수 없는 위해 식품 원료를 불법 제조·판매 행위, 가공용으로 구입한 정부 관리 양곡을 용도 이외로 사용하는 행위 등이다.

 

도는 적발된 불법행위를 원산지표시법, 식품위생법, 양곡관리법 등 관련 법령에 따라 적발업소 위반 사실 공표 및 해당 제품 압류·폐기 등 강력히 조치할 예정이다.

 

윤태완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장은 코로나19에 따른 외식 자제로 쌀 가공식품 소비가 증가한 만큼 원산지 부정 유통 등을 차단하기 위해 단속을 실시한다올바른 유통 질서 확립을 위해 쌀 가공식품 불법유통을 근절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이메일 : solectio0627@naver.com>
경기도, 특사경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