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원희룡 “‘조국 수홍’은 ‘뭐야홍’?… 역선택은 마약”

김일만 | 기사입력 2021/09/17 [13:17]

野원희룡 “‘조국 수홍’은 ‘뭐야홍’?… 역선택은 마약”

김일만 | 입력 : 2021/09/17 [13:17]

▲ 원희룡 국민의힘 대통령 예비후보. (출처 = 원희룡 캠프)     ©

 

 

원희룡 국민의힘 대통령 예비후보 캠프의 박기녕 대변인은 17일 “역선택은 마약 같은 존재인가”라며 “홍준표 후보는 어제 토론장에서 조국 수호 구호라도 외치지 그랬나. 조국 일가가 연루된 사건이 분명하고 재판 결과도 유죄로 나오고 있는데 어찌 조국 일가를 비호하나”라고 비판했다.

 

박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자신의 검사시절 수사 철학을 운운하며 가족의 대표자만 구속하는 것이 관례였다며 변명을 했지만, 누가 봐도 역선택을 받기 위한 ‘민주당 표 구걸’에 불과했다”고 이같이 비판했다.

 

박 대변인은 “가족의 대표자가 구속되면 입시비리 혜택을 본 자녀는 당당하게 의사가 되도 괜찮다는 얘기인가”라며 “그게 공정이고 정의인지 묻고 싶다”고도 했다.

 

박 대변인은 계속해서 “아무리 대통령 욕심이 난다 하더라도 대한민국 청년과 학부모들에게 좌절감을 안겨준 조국 일가 사건을 옹호해서는 안 되는 것”이라고 했다.

 

박 대변인은 재차 “전형적인 기회주의자의 모습을 보여준 홍 후보에게 단단히 실망했다”며 “막가는 정권교체가 아닌, 국민이 원하는 정권교체를 위해 자중하여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이메일 : ilkim10000@hanmail.net>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