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탄소중립, 피할 수 없다면 당당하게 맞서 주도해야”

청해부대원 코로나 집단감염엔, “비판 겸허하게 받아들이고 치료 등 후속조치에 만전”

김은해 | 기사입력 2021/07/20 [12:21]

문재인 대통령, “탄소중립, 피할 수 없다면 당당하게 맞서 주도해야”

청해부대원 코로나 집단감염엔, “비판 겸허하게 받아들이고 치료 등 후속조치에 만전”

김은해 | 입력 : 2021/07/20 [12:21]

▲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기 앞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출처=청와대  © 인디포커스


[인디포커스/김은해] 문재인 대통령은 20EU(유럽연합)가 탄소중립을 위해 환경규제를 강화하는 것에 대해 피할 수 없다면 당당하게 맞서며 (탄소중립을) 주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근 EU는 탄소중립을 달성하기 위한 구체적 실천방안으로 2026년부터 탄소 국경세를 본격 시행하는 것을 비롯해 2035년부터는 내연기관차의 판매를 사실상 금지했다. 이에 수출 의존도가 높고, 제조업 비중이 높은 대한민국은 직접적인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며 환경규제를 강화하는 국제 무역 환경의 변화는 먼 미래의 문제가 아닌눈앞에 닥친 현실의 문제가 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국제 무역 환경 변화가 국내 산업에 미치는 영향을 정밀하게 점검해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민관합동 전략을 조속히 마련해야 할 것이라며 당장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노력과 함께 능동적이고 적극적인 자세로 변화의 흐름을 타고 위기를 기회로 바꿔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이어 범국가적 차원에서 온실가스 감축 목표 상향과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를 면밀하게 준비해 보다 속도있게 실천하고 저탄소 경제 전환에 더욱 박차를 가해야 한다세계에서 가장 앞선 수소 경제세계 최고 수준의 배터리와 전기차·수소차 기술친환경 선박 산업 등 우리의 강점을 최대한 활용한다면 위기를 기회로 만들며 국가경쟁력을 더욱 높여나갈 수 있을 것이라며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한 청해부대원들의 코로나19 집단감염에 대해 후속조치를 지시하며 우리 장병들의 안전이 곧 국가 안보라는 생각으로 코로나 방역에 만전을 기해 주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부대원들이 충실한 치료를 받고조속히 회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 애가 타는 부모님들에게도 상황을 잘 알려 근심을 덜어줘야 할 것이라며 신속하게 군 수송기를 보내 전원 귀국 조치하는 등 우리 군이 나름대로 대응했지만 국민의 눈에는 부족하고안이하게 대처했다는 지적을 면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비판을 겸허하게 받아들이면서 치료 등 조치에 만전을 기하고다른 해외파병 군부대까지 다시 한번 살펴주기 바란다차제에 우리 공관 주재원 등 백신 접종의 사각지대에 놓인 국민들의 안전대책도 함께 강구해 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메일 : khh9333@naver.com>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