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인' 김서형, 극 주무르는 치밀한 연기력...막판 스퍼트 이끈다!

김한솔 | 기사입력 2021/06/15 [13:54]

'마인' 김서형, 극 주무르는 치밀한 연기력...막판 스퍼트 이끈다!

김한솔 | 입력 : 2021/06/15 [13:54]

[인디포커스/김한솔]김서형이 주도권을 쥐고 새판 짜기에 나섰다. tvN 토일드라

  © 인디포커스



마 '마인(Mine)'(극본 백미경, 연출 이나정)이 클라이맥스를 향해 갈수록 김서형의 치밀한 연기력이 촘촘히 쌓아 올린 서사에 폭발력을 더하며 긴장의 끈을 놓지 못하게 만들고 있다. 낙숫물이 바윗돌을 뚫듯 시나브로 쌓인 은은한 힘이 발휘된 셈이다.

 

지난 11, 12화에서는 효원그룹의 차기회장으로 올라선 한지용(이현욱 분)을 끌어 내리기 위해 정면승부에 나선 정서현(김서형 분)의 활약이 돋보였다. 서현은 서희수(이보영 분), 강자경(옥자연 분)이 연대를 이루는 데 큰 힘을 발휘하며 여유롭고 강단 있는 태도로 흐름을 장악했다.

 

이날 효원그룹을 지키겠다는 의지를 확고히 한 서현은 폭주하는 지용 대신에 회장 자리에 오르기로 결심, 차분하면서도 대담하게 계획을 실행해나가는 결연한 모습으로 보는 이들에게 카타르시스를 안겼다.

 

그런가 하면, 서현은 아들 한수혁(차학연 분)과 김유연(정이서 분)이 정식 교제할 수 있도록 응원하고, 최수지(김정화 분)와 애틋한 작별 인사를 나누는 뜨거운 눈빛으로 시청자들의 가슴을 먹먹하게 만들기도 했다. "넌 네가 원하는 삶을 살아", "난 이제 세상 편견에 맞설 용기가 생겼어", "고마워. 내 인생에 나타나줘서" 등 수혁과 수지에게 건넨 서현의 진심 어린 대사들은 김서형의 깊은 감정 연기를 통해 진정성 있게 전달됐다.

 

이처럼 김서형은 혼돈 속에서 효원가의 질서를 바로잡는 중심축 역할인 '정서현'을 정중동의 연기력으로 그 존재감을 확장시켰다. 캐릭터의 감정선을 절제된 동작과 시선으로 섬세하면서도 묵직하게 표현하고, 인물의 권위와 위엄을 넘치지 않게 드러내는 김서형의 연기는 몰입 상태를 지속하게 만드는 원동력이 됐다.

 

'마인' 시청자들은 "현실적이면서도 정의롭고, 또 전략가 캐릭터여서 매력적이다", "김서형 연기 진짜 잘한다", "목소리 톤, 표정, 포스 장난 아니다", "김서형한테 영업 당해서 본다" 등 호평을 아끼지 않으며 김서형의 활약에 기대를 거는 한편, 카덴차 살인사건 날 정서현으로 추정되는 실루엣이 공개돼 사건 전말에 대한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이메일 : sds2543@naver.com>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