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미세먼지 늘어나는 11월 맞아 도 전역 ‘미세먼지 불법 배출사업장’ 집중 수사

11월 2일부터 13일까지 도내 건설공사장, 폐기물 관련 영업자 등 집중 수사

김선정 | 기사입력 2020/10/27 [14:27]

경기도, 미세먼지 늘어나는 11월 맞아 도 전역 ‘미세먼지 불법 배출사업장’ 집중 수사

11월 2일부터 13일까지 도내 건설공사장, 폐기물 관련 영업자 등 집중 수사

김선정 | 입력 : 2020/10/27 [14:27]

  © 인디포커스


[인디포커스/김선정]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이 11월 2일부터 13일까지 도 전역의 ‘미세먼지 불법 배출사업장’에 대한 집중 수사에 나선다.

 

도는 매년 11월을 기점으로 미세먼지 농도가 상승함에 따라 선제적으로 주요 미세먼지 발생원의 불법행위를 집중적으로 수사한다고 설명했다.

 

수사 대상은 미세먼지 발생 사업장 360여 곳으로도 미세먼지 발생의 70% 이상을 차지하는 도심지 주변 중·대형 건설공사장이 우선 대상이다. 날림(비산)먼지가 다량 발생하는 특별관리공사장과 평소 민원이 많은 사업장 등이 해당한다.

 

또한 코로나19 여파로 폐플라스틱, 폐스티로폼 등 폐기물 발생이 증가하는 가운데 불법 소각 등 의법 처리 여지가 있는 중간처리업체, 수집운반업 등 폐기물 관련 영업자도 단속 대상에 포함된다.

 

주요 수사 내용은 건설 현장을 드나드는 차량의 바퀴에 묻은 먼지를 씻어내는 세륜시설 미가동, 방진벽·방진 덮개 미설치 등 건설공사장의 날림(비산)먼지 발생 억제조치 미이행, 폐기물 불법 소각, 폐기물처리업체의 대기오염 방지시설(폐기물처리시설에서 발생하는 오염물질 제거시설) 미가동, 훼손 가동 등 비정상 운영, 미신고 폐기물 처리시설 설치 등이다.

 

도 특사경은 위법행위가 적발된 업체에 대해서는 행정기관 통보, 검찰 송치 등 강도 높은 후속 조치를 이어갈 예정이다.

 

인치권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장은 “도민의 일상생활에 큰 위협이 될 수 있는 미세먼지를 사전 차단하고 안전한 환경 조성을 위해 집중 수사를 하게 됐다”라며 “미세먼지 걱정 없는 쾌적한 경기도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메일 : solectio0627@naver.com>
경기도, 미세먼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