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 집에서 무료 시청 가능

추석연휴 10월 1일부터 4일까지 딜라이브 서울경기케이블TV CH1 방송 하루 1편씩 상영

김한솔 | 기사입력 2020/09/29 [09:49]

고양시,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 집에서 무료 시청 가능

추석연휴 10월 1일부터 4일까지 딜라이브 서울경기케이블TV CH1 방송 하루 1편씩 상영

김한솔 | 입력 : 2020/09/29 [09:49]

인디포커스/김한솔] 고양시(시장 이재준)가 후원하는 제12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조직위원장 이재명 경기도지사, 집행위원장 정상진)가 추석연휴 101일부터 4일까지 가정에서 TV로 다큐멘터리 영화를 즐길 수 있는 '인기 다큐멘터리특별전'을 무료로 상영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추석연휴 귀경길을 자제하는 분위기 속에서, 멀리에서나마 가족의 소중함을 느낄 수 있는 시간을 마련하고자 '가족'의 모습을 담은 다큐멘터리 4편을 딜라이브 서울경기케이블TV 방송(CH1)을 통해 4일간 매일 1편씩 상영한다.

 

먼저, 101() 오전 1130분에 상영되는 다큐멘터리는 지혜원 감독의 앵그리버드와 노래를이다. ‘안녕, 미누를 연출한 지혜원 감독의 첫 장편 다큐멘터리로 '앵그리버드'라는 별명을 가진 성악가 김재창이 은퇴 후 인도 슬럼가에서 어린이 합창단을 운영하는 모습을 담았다. 음악을 통해 자녀와 부모 간의 갈등을 풀어내는 훈훈한 다큐멘터리로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다.

 

▲ 고양시, DMZ 국제다큐영화제 인기다큐멘터리특별전 앵그리버드와 노래를(포스터)  © 인디포커스

 

▲ 고양시, DMZ 국제다큐영화제 인기다큐멘터리특별전 B급며느리(포스터)  © 인디포커스

 

102() 오전 1130분에는 진모영 감독의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가 상영된다. 국내 다큐멘터리 영화 최다 관객을 동원한 가장 대중적인 작품으로, 89세 할머니와 98세 할아버지가 76년이라는 긴 세월 동안 서로를 의지하며 살아온 노부부의 아름다운 모습을 통해 삶의 다양한 모습을 담아낸 다큐멘터리다. 오랜 시간 함께 해 온 가족의 소중함과 부부의 의미를 감동적으로 전한다.

 

103() 저녁 9시에는 선호빈 감독의 ‘B급 며느리가 상영된다. 감독 자신의 아내이자 어머니를 주인공으로 4년에 걸친 고부갈등을 기록한 이 작품은 남편이자 아들인 자신의 시선으로 바라보면서, 고부갈등을 가족 모두가 공감하고 해결할 문제로 공론화한 영화다. 가부장제에 대항하는 현대 여성의 모습을 유쾌하게 보여주어 온 가족이 즐겁게 관람할 수 있다.

 

마지막 104() 저녁 9시에 상영되는 다큐멘터리는 박혁지 감독의춘희막이. 박혁지 감독의 첫 번째 장편 다큐멘터리이자 데뷔작으로, 46년을 함께 살아온 본처와 후처 할머니들의 삶을 담았다. 서로에 대한 애증과 연민으로 살아낸 두 할머니의 삶을 통해 가족이라는 이름의 관계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는 작품이다.

 

이번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 인기 다큐멘터리 특별전'은 딜라이브 서울경기케이블TV에서 단독으로 상영되며, 상영 스케줄 및 자세한 사항은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 홈페이지(http://dmzdocs.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메일 : sds2543@naver.com>
고양시, DMZ국제다큐영화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