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암 롯데몰 "서울시 권고대로 판매시설 줄였는데 개발안 반려"

서울시, 권장요건 적시돼 있어 "판매시설 외에도 문화집회, 숙박, 근생 등을 추가해 50% 비율을 맞추라는 의미“

김은해 | 기사입력 2020/09/28 [21:49]

상암 롯데몰 "서울시 권고대로 판매시설 줄였는데 개발안 반려"

서울시, 권장요건 적시돼 있어 "판매시설 외에도 문화집회, 숙박, 근생 등을 추가해 50% 비율을 맞추라는 의미“

김은해 | 입력 : 2020/09/28 [21:49]

  서울시 측의 인허가 지연으로 개발이 수년간 지연됐던 상암 롯데몰 부지 © 인디포커스 

 

[인디포커스/김은해]서울시 측의 인허가 지연으로 개발이 수년간 지연됐던 상암 롯데몰의 판매시설 비율이 사실상 50%로 결정될 확률이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가 상암 롯데몰 용지에는 오피스·주거시설보다 판매시설을 더 많이 넣어야 한다는 자문의견으로 제시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상암 롯데몰 개발이 급물살을 탈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다만, 롯데쇼핑은 유통의 온라인화에 맞춰 판매시설 비율을 30%대로 낮추는 안을 여전히 선호하는 것으로 알려져 향후 판매시설 비율 확정을 두고 서울시와 롯데쇼핑 간에는 치열한 협상이 진행될 것으로 보여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서울시는 "해당 용지의 공급지침과 계약에 따라 판매업무(오피스텔 제외숙박·의료·문화집회·근린생활시설 등을 포함하는 권장용도 50% 준수를 DMC자문회의에 서울시의 자문의견을 제시한 것"이라며 "상암 롯데몰 부지에 대한 세부개발계획은 서울시 도시 건축공동위원회 심의 의결을 통해 최종 결정될 예정"이라고 28'설명자료'를 통해 밝혔다.

 

27일 서울시 마포구청에 따르면 시는 지난 20DMC관리 자문위원회를 열어 '상암 롯데몰 용지는 판매시설 비율이 50% 이상이어야 한다'는 내용의 자문안을 확정했다.

 

20134월 롯데쇼핑이 복합쇼핑몰을 개발하기 위해 상암동 1625일대 용지 2644(6250) 1,972억원에 사들였다.

 

그러나 서울시가 "인근 전통시장 측 반대가 크다"며 개발계획을 승인해주지 않으면서 갈등을 빚어오고 있었다.

 

당초 롯데쇼핑은 판매시설 비율을 80%대로 맞췄으나 서울시가 '전통시장과의 상생'을 이유로 판매시설 비율 축소를 요구하자 비율을 단계적으로 축소해 2017년 판매시설 비율을 67%까지 낮추기로 했다.

 

그럼에도 '인근 전통시장 한 곳이 반대한다'며 서울시가 심의단계에서 2~3년간 시간을 끌자, 롯데 측은 이례적으로 행정기관에 반발하는 등 전방위적 다툼을 벌여 왔다.

 

결국 지난해 12월 감사원이 "서울시가 법령 근거 없이 개발계획 승인을 거부했다"며 롯데쇼핑의 손을 들어줬다.

 

롯데측은 지난 6월 마포구청에 제출한 안에서 판매시설 비율을 30%로 확 낮춰다. 롯데쇼핑은 판매시설보다 오피스·오피스텔(주거용 포함) 등 단기간 분양을 통해 개발이익을 회수할 수 있는 방향으로 사업 구상을 변경했다.

 

롯데측은 "서울시가 판매시설 비율이 너무 낮다며 개발안을 반려했다"고 주장했다. 한마디로 롯데 측에서는 서울시의 권고대로 판매시설 비중을 낮췄지만, 서울시 측이 판매시설 비율이 낮다며 개발안을 반려하는 건 부당하다는 취지다. 이에 대해 서울시 측에선 "마포구의 자문요청에 따라 DMC자문회의를 개최하고 서울시의 자문 의견을 통보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또 "상암 일대 부족한 지원 기능을 채우기 위해 판매시설 외에도 문화집회, 숙박, 근생 등을 추가해 50% 비율을 맞추라는 의미"라며 "롯데쇼핑 측이 용지를 매입할 때 판매 근생 숙박 등을 합해 절반 이상을 맞추라는 것이 권장요건으로 적시돼 있었기 때문에 그에 맞춰서 비율을 늘리라고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롯데 측과 서울시 간의 또 다른 쟁점인 '주거용 전환 가능 오피스텔 비중 확대' 문제에 대해서 서울시는 "DMC자문회의에서는 오피스텔 비중 확대에 대해서는 논의한 바 없다"고 잘라 말 했다.

 

 
<이메일 : khh9333@naver.com>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