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北 실종 공무원 피살, '대북 규탄 결의안' 추진"

"어떤 이유든 반문명적·야반적 만행 용납할 수 없어"

김일만 | 기사입력 2020/09/25 [15:21]

김태년 "北 실종 공무원 피살, '대북 규탄 결의안' 추진"

"어떤 이유든 반문명적·야반적 만행 용납할 수 없어"

김일만 | 입력 : 2020/09/25 [15:21]

▲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인디포커스

 

[인디포커스/김일만]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대표는 25일 북측이 서해 해상에서 우리측 실종 공무원에게 총격 후 시신을 불태운 사건과 관련해  "국회 차원의 대북 규탄 결의안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어제 우리는 북한군에 의해 자행된 참담하고 끔찍한 반인류적 만행 소식을 접했으며 어떤 이유에서든 반문명적이고 야만적 만행은 용납될 수 없다"며 이같이 목소리를 높였다.

 

김 원내대표는 "북한은 만행에 대해 대한민국 국민과 희생자에 사과하고 사건 책임자를 처벌해야 한다"면서 "북한의 책임 있는 조치를 강력히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야당과 협의해 본회의에서 국회 차원의 결의안을 통과시켜 북한 만행에 대한민국 국회의 엄중하고 단호한 입장을 알리겠다"며 "정부와 군 당국은 국민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에 두고 신속하고 단호하게 대처해 달라"고 요구했다.

 

앞서 국회 국방위원회는 24일 전체회의를 열고 해수부 공무원에 대한 북한 총격 무력 규탄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이메일 : ilkim10000@hanmail.net>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