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평촌동 지역주택조합, '비리포착' 고소

지역주택조합 “PF대출 1440억에 대한 이자만 월 12억 입주민 내용 모두 공개하라

김은해 | 기사입력 2020/07/19 [16:58]

안양시 평촌동 지역주택조합, '비리포착' 고소

지역주택조합 “PF대출 1440억에 대한 이자만 월 12억 입주민 내용 모두 공개하라

김은해 | 입력 : 2020/07/19 [16:58]

 지역주택조합원들이 손피켓을 들고 기존 조합을 불신 아웃을 외며 안양시는 진실을 알 수 있게 협조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인디포커스 사진/김은해

 

[인디포커스=김은해 기자]안양시 동안구 평촌동 일원 지역주택조합 비상대책위원회(이하지주택비대위)원들은 지난 17일 오후 안양시청 잔디광장 기자회견에서 관리·감독기관으로 지주택 관련 정보공개를 촉구했다.

 

이날 비대위 위원장 A 씨는수차례에 걸쳐 조합사무실과의 소통을 요구했지만 이뤄지지 않았고, 조합에서 분양대행업을 진행했던 P 회사 내부고발자로 인한 비리 의혹에 대한 증거를 확보했다라고 언급하면서 더이상 472세대 조합원의 피해를 보고만 있을 수 없기에 앞으로 더 강력히 대응하겠다라고 말했다.

 

또한부풀려진 돈은 고스란히 조합원들의 몫으로 돌아간다는 점을 강조하며 주택법에 어긋난 조합규약을 악용해 공동사업의 주체인 조합원을 위협하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이날 참석한 비대위 조합원 B 씨는 아이들과 함께 재산을 지키기 위해 가족이 모두 참여했다면서 조합의 자금출처 사용내역을 투명하게 공개하지 않는 조합집행부를 절대 믿을 수 없다고 성토했다.

 

이어, “지난 3차 총회 때 추가분담금은 없다는 주장과 다르게 34평형, 17천만 원의 추가분담금을 제시한 것이 말이 되지 않는다며 조합 측에 진실을 밝힐 것을 촉구했다.

 

이날 광장에 모인 비상대책위 조합원들은 “PF대출 1440억에 대한 이자만 월 12억씩 빠져나간다. 하루에 4천만 원을 버리는 셈이다.”라며 격분을 토했다. 또한여러 정황상 95% 이상 땅을 매입한 것으로 보이나, 사업이 지지부진하고 토지 매입현황, 신탁투자회사 입출입 내역 공개 등 1/10 이상의 조합원이 수차례 자료공개를 요청에도 이뤄지지 않는 것은 조합원의 권리를 무시하는 것이며 법을 위반하는 월권행위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비대위 운영진 D 씨는 조합은 공익을 위한 단체로 일부의 탐욕 실현을 위한 도구로 전락하여서는 안 된다면서 뜻을 함께하는 조합원의 수가 증가하고 있다며 카톡방 190, 카페는 310명 이상이 함께 소통하며, 고문변호사를 선임해 각종 비리와 불법이 만연하는 장소가 되지 않기 위해 법에 근거하여 체계적으로 대응해 가고 있다면서 오늘 고소는 비대위의 시작이며, 조합원들을 지키기 위해 더 강력하게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비상대책위원 임원들이 수원지방검찰청 안양지청에 고소장을 접수하고 있다. © 인디포커스 사진/김은해


이날 기자회견을 마친 비대위는 공동주택 신축을 위해 설립된 평촌동 지역주택조합(이하지주택’)에서 업무대행사 임원과 조합장 및 일부 조합 임원의 비리(배임수재 및 배임증재)에 연루된 증거가 포착, 평촌동 지역주택조합 비상대책위원회(이하비대위’)는 내부거래를 통해 부당이득을 챙긴 업무대행사 임원과 이를 묵인한 조합장, 일부 집행부 조합 임원 등 관계자 5명을 수원지방법원 안양지청에 고소했다.

 

또한, 지역주택조합의 관리·감독기관인 안양시청은 피고소인들의 전횡과 부패를 좌시하지 않기 위해 공개청구에 응하지 않은 조합을 주택법 12(관련 자료의 공개) 위반으로 안양동안경찰서에 고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메일 : khh9333@naver.com>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