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집합금지명령 위반한 특수판매업체 '리치웨이' 고발 및 구상권 청구

집합금지명령 발령 및 고발조치 이후 다시 불법모임재개, 시-경찰청 합동단속에 덜미

김선정 | 기사입력 2020/07/08 [16:09]

서울시, 집합금지명령 위반한 특수판매업체 '리치웨이' 고발 및 구상권 청구

집합금지명령 발령 및 고발조치 이후 다시 불법모임재개, 시-경찰청 합동단속에 덜미

김선정 | 입력 : 2020/07/08 [16:09]

  © 인디포커스 


[인디포커스=김선정 기자]서울시는 ‘5차 감염’발생으로 7일 기준 총 210명의 확진자를 낸 서울소재 방문판매업체 리치웨이가 불법모임으로 영업을 재개했다며, 집합금지명령 위반으로 다시 고발 처리 했다고 8일 밝혔다. 서울시는 이 업체에 대해 지난 6월16일 방문판매법 위반으로 1차 고발조치를 취했다.

 

서울시는 집합금지명령에도 불구하고 리치웨이가 영업을 재개하고 교육장에서 불법적인 모임을 하고 있는 것을 확인, 7월 6일(월) 16시 관악경찰서와 합동으로 즉각 사업장으로 출동해 ‘집합금지명령 위반 확인서’를 징구했다고 밝혔다. 

 

불법모임 적발 후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집합금지명령 위반으로 해당업체를 고발조치했으며, 방문판매법 위반사항 조사 및 구상권 청구 등 모든 조치를 강구해 코로나 확산에 대한 책임을 강력하게 묻겠다는 입장이다.

 

서울시는 지난 6월 8일 집합금지명령 발령이후 2,000여명의 인력을 투입해 서울시내 특수판매분야(다단계·후원방문·방문판매업)업체에 대한 지속적인 점검을 실시하고 시민신고센터운영도 하고 있다.

 

또 특수판매업종 홍보관, 교육장 등에 대한 집합금지명령을 발령했음에도 불구하고, 불법적인 방식으로 모임을 계속하거나, 명령을 교묘하게 우회해 소규모 집합행위들에 대해서는 ‘이유’,‘장소’,‘명칭’을 불문하고 추가, 반복적인 단속도 실시했다.

 

시는 앞으로도 집합금지명령위반, 미등록·불법방문판매 등 불법행위에 대한 강력 단속을 통해 방문판매를 통한 코로나확산의 뿌리를 뽑겠다는 입장이다.

 

<이메일 : solectio0627@naver.com>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