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시, 2035년 계획인구 15만 명을 목표 '과천시도시기본계획안' 시민공청회 열어

도시미래상과 지표설정, 공간구조와 생활권설정, 토지 이용계획·교통망 확충안 등 담겨

김선정 | 기사입력 2020/07/06 [18:02]

과천시, 2035년 계획인구 15만 명을 목표 '과천시도시기본계획안' 시민공청회 열어

도시미래상과 지표설정, 공간구조와 생활권설정, 토지 이용계획·교통망 확충안 등 담겨

김선정 | 입력 : 2020/07/06 [18:02]

  © 인디포커스


[인디포커스=김선정 기자]지난 3일 시민회관 3층 대극장에서 과천도시기본계획안에 대한 시민공청회가 열려, 김종천 과천시장을 비롯해 시민과 관계 전문가 등 250여 명이 참석했다.

 

도시기본계획은 '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에 따라 지자체에서 수립하여야 하는 법정계획이자, 토지의 이용·개발 및 보전과 관련한 모든 공간계획의 방향을 제시하는 최상위 계획이다.

 

과천시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참석자의 인적사항을 기록하고, 체온 및 마스크 착용을 확인한 후에 입장할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좌석 배치에 있어서도 1m 이상의 간격을 두는 등 방역지침을 준수한 가운데 공청회를 개최했다.

 

공청회에서는 도시기본계획안에 대한 설명과 관계 전문가 토론, 방청객 질의·응답이 2시간 가량 이어졌다.

 

과천시는 2035년 계획인구 15만 명을 목표로 과천도시기본계획안을 구상했다. 대내외 도시 여건 변화에 따른 도시미래상과 지표설정, 공간구조와 생활권설정, 토지 이용계획에 과천공공주택지구 및 신규 시가화예정용지계획·교통망 확충안 등이 담겼다.

 

또한, 도시발전축 다양화에 따른 1도심, 2부도심, 3지구 중심의 공간기능 위계를 구축하고, 도시기능 집적도 강화와 탄력적인 인구 배분 계획을 위해 3개 생활권으로 구분하는 등 인근 대도시와의 연계 대응과 자체적인 자족 기능 및 정주 여건 향상에 목표를 두었다.

 

과천시는 앞으로 관련 기관 협의, 시의회 의견 청취, 도시계획위원회 자문 등을 거쳐 오는 12월경 경기도에 승인을 신청할 예정이다.

 

과천시 관계자는 “본 도시기본계획에서 제시하는 큰 틀을 바탕으로 추후 실현 가능한 실행계획들을 지속 수립하여 과천시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견인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메일 : solectio0627@naver.com>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