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서, 10대 남·녀 낀 보험사기단 검거

미성년자 등 19명이 공모한 허위 교통사고 해결

송창식 | 기사입력 2020/05/22 [16:13]

문경서, 10대 남·녀 낀 보험사기단 검거

미성년자 등 19명이 공모한 허위 교통사고 해결

송창식 | 입력 : 2020/05/22 [16:13]

▲문경경찰서 전경     ©인디포커스=송창식 기자

 

【인디포커스/송창식 기자】문경경찰서는 문경, 포항 등 경북일대를 돌면서 차량을 고의로 추돌하여 사고가 난 것처럼 꾸민 뒤 보험회사에 접수하여 보험금을 타낸 주범 20대와 10대 남녀 등 총 19명을 보험사기방지특별법위반으로 입건하여 검찰에 불구속 송치하였다.

 

 20대 주범 등 피의자 19명은 ’2020. 3. 5. ~ 4. 8.까지 문경 및 포항을 돌며 페이스북으로 보험사기에 가담할 공범을 모집한 후 렌트카를 대여하여 택시차량을 추돌하는 고의 교통사고를 발생시켜 자동차보험회사로부터 3회에 걸쳐 약 3,040만원 상당의 보험금을 편취하였다. 

 

문경경찰서 교통조사팀은 ’2020. 3. 5. 최초 발생한 사고가 고의로 2회 이상 후방에서 추돌하는 것을 수상히 여겨 내사에 착수한 후 2개월에 걸쳐 끈질긴 수사를 통해 미성년자 11명 포함 총 19명이 공모한 경북일대 최대 보험사기단을 검거하였다.

 

 변인수 서장은 단순 교통사고로 처리될 수 있는 사건을 문경경찰의 끈질긴 수사를 통해 대규모 보험사기단을 검거하였으며 “앞으로 문경경찰은 작은 단서라도 놓치지 않고 끝까지 추적한다는 마음으로 수준 높은 치안서비스를 시민에게 제고하겠다”고 밝혔다.
   

<이메일 : Scs2474@hanmail.net>
문경경찰서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