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軍 낙석 철거’로 내유동 ‧ 지영동 주민 숙원 해결

김은해 | 기사입력 2020/05/20 [10:35]

고양시, ‘軍 낙석 철거’로 내유동 ‧ 지영동 주민 숙원 해결

김은해 | 입력 : 2020/05/20 [10:35]

[인디포커스/김문정] 고양시는 덕양구 내유동 및 일산동구 지영동 도로에 위치하고 있는 60사단 관할 군사시설인 낙석 2개소를 철거하기로 했다고 20일 밝혔다.

 

▲ 고양시 내유동 ‧ 지영동 軍 낙석 철거   © 인디포커스

 

시는 작년 하반기부터 군 당국과 군사시설물 철거를 지속적으로 협의해 철거 세부사항에 대한 합의를 이끌어내는 한편, 지난 14일 60사단과 합의 각서를 체결해 본격적인 철거 작업에 시동을 걸었다.

 

앞서 시는 지난 해 ‘고양시 군사시설에 대한 상생협력 촉구 결의안(대표발의 윤용석 의원)’이 통과된 이후 군사시설 전반에 대한 논의를 진행하기 위해 같은 해 9월 민·관·군협의체 관련 TF팀을 구성, 낙석 철거를 우선 과제로선정한 바 있다.

 

낙석은 전시에 적군의 진입을 일시적으로 저지하기 위해 도로 상부에 설치된 군사시설물로 특히 대전차 방어에 중요역할을 하지만, 도시미관 저해는 물론 차량통행의 병목현상에 따른 교통정체와 교통사고의 원인이 되고 있는 실정이다. 또한 지역발전의 걸림돌이 되면서 지역주민들로부터 철거를 요청하는 민원이 수십 년 간 지속됐다.

 

군사시설물(낙석) 철거는 현재 설계 진행 중이며, 설계가 완료되면 군과 협의해 금년 하반기 안에는 철거가 완료될 예정이다.

 

시 관계자에 따르면 철거에 따른 대체 시설은 군과 협의를 통해 시에서 제공하기 때문에 군 작전에는 영향이 없다는 의견이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군 낙석 철거를 계기로 고양시가 낡은 군사 도시 이미지를 탈피하고 평화 도시로 나아가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며 “군사시설 철거에 적극 협조해준 군 당국에 감사의 말씀 드린다”고 말했다.

 

<이메일 : khh9333@naver.com>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