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5·18 진상 규명 밝힐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

김은해 | 기사입력 2020/05/19 [07:57]

문 대통령, ‘5·18 진상 규명 밝힐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

김은해 | 입력 : 2020/05/19 [07:57]

 광주민주화운동 40주년 추모식에서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묵념을 하고 있다. © 인디포커스 사진제공/청와대

 

[인디포커스=김은해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5,18 광주민주화운동 40주년 추모식에 참석해 정부도 5·18의 진상 규명에 최선을 다하겠다지난 512일 본격적으로 활동을 시작한 ‘5·18진상규명조사위원회가 남겨진 진실을 낱낱이 밝힐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연설에서 진실이 하나씩 세상에 드러날수록 마음속 응어리가 하나씩 풀리고, 우리는 그만큼 더 용서와 화해의 길로 가까이 갈 수 있을 것이다왜곡과 폄훼는 더이상 설 길이 없어질 것이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발포 명령자 규명과 계엄군이 자행한 민간인 학살, 헬기 사격의 진실과 은폐·조작 의혹과 같은 국가폭력의 진상은 반드시 밝혀내야 할 것이다. 처벌이 목적이 아니라 역사를 올바로 기록하는 일기에 이제라도 용기를 내어 진실을 고백한다면 오히려 용서와 화해의 길이 열릴 것이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5·18 행방불명자 소재를 파악하고, 추가 희생자의 명예회복과 배·보상에 있어서도 단 한 명도 억울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국민들은 민주공화국의 주권자로서 4·19혁명과 부마민주항쟁, 5·18민주화운동, 6월항쟁과 촛불혁명까지 민주주의의 거대한 물줄기를 헤쳐 왔다. 5·18의 완전한 진실을 향한 국민의 발걸음도 결코 되돌리거나 멈춰 세울 수 없다. 국민이 함께 밝혀내고 함께 기억하는 진실은 우리 사회를 더욱 정의롭게 만드는 힘이 되고, 국민 화합과 통합의 기반이 될 것이라고역설했다.

 

헌법 전문에 ‘5·18민주화운동을 새기는 것은 5·18을 누구도 훼손하거나 부정할 수 없는 대한민국의 위대한 역사로 자리매김하는 일이다. 2018‘5·18민주이념의 계승을 담은 개헌안을 발의한 바 있다며, 언젠가 개헌이 이루어진다면 그 뜻을 살려가기를 희망한다며, 5·18민주화운동 기념일을 지방 공휴일로 지정한 광주시 결정이 뜻깊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오월 정신은 도청과 광장에서 끊임없이 되살아날 것 이라며 전남도청의 충실한 복원을 통해광주의 아픔과 정의로운 항쟁의 가치를 역사에 길이 남길 수 있도록 정부도 적극 지원 하겠다고 밝혔다.

 

“40년 전 광주는 숭고한 용기와 헌신으로 이 나라의 주인이 누구인지를 보여주었다 면서 세상을 바꾸는 힘은 언제나 국민에게 있었다. 광주를 통해 우리는 서로의 마음을 더 많이 모으고, 더 많이 나누고, 더 깊이 소통하는 것이 민주주의라는 것을 경험했다

 

이제 우리는 정치·사회에서의 민주주의를 넘어 가정, 직장, 경제에서의 민주주의를 실현해야 하고, 나누고 협력하는 세계질서를 위해 다시 오월의 전남도청 앞 광장을 기억해야 한다. 그것이 그날, 도청을 사수하며 죽은 자들의 부름에 산 자들이 진정으로 응답하는 길이다고 연설했다.

<이메일 : khh9333@naver.com>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