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국내 육성 마늘·양파 신품종 현장평가회 가져

전국 6개 연구기관과 협동 연구 추진

송창식 | 기사입력 2020/05/16 [21:38]

경북도,국내 육성 마늘·양파 신품종 현장평가회 가져

전국 6개 연구기관과 협동 연구 추진

송창식 | 입력 : 2020/05/16 [21:38]

▲경상북도 농업기술원, 경상북도문화관광공사 경북농촌관광자원 활성화 업무협약 체결식     ©사진제공=경북도

 

【인디포커스/송창식 기자】경상북도농업기술원은 5월 14일 안동시 남후면 검암리 재배농가에서 농촌진흥청 및 각 도농업기술원 담당관계관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내 육성 마늘․양파 신품종 현장평가회를 개최했다.이번 평가회는 농촌진흥청과 공동으로 추진 중인 ‘신품종 우량계통 지역적응 및 이용촉진사업’과 관련해 국내 육성 마늘․양파의 지역적응성을 검토하고 신품종 보급 확대를 위해 마련됐다.

 

이날 국내 육성 마늘 6계통, 양파 22계통을 대상으로 생육, 수량성 및 병충해 발생 정도 등 품질을 다각적으로 평가하였다. 이들 계통 중 국립원예특작과학원에서 육성한 마늘‘원교57035호’는 기존 마늘에 비해 키가 10cm 이상 크고 엽초의 직경이 20% 가량 굵은 등 지상부 생육이 우수하여 많은 관심을 받았다. 경북도는 전국 3위의 마늘․양파 주산지로 전국 재배면적의 각각 20%, 16%를 차지하며 연간 6만9천톤, 17만2천톤을 생산하고 있다.

 

▲마늘양파 현장평가     ©사진제공=경북도

 

최기연 경상북도농업기술원장은 “마늘과 양파는 국내 시장 규모가 1조원 이상을 차지하는 중요한 작목으로 신품종의 지역 적응성과 농가반응을 지속적으로 평가해 우량한 품종을 조기 보급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을 전했다.

 

<이메일 : Scs2474@hanmail.net>
경북도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