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정부 R&D투자 공모사업 잇단 선정

16개 사업에 국비 4,940억원 확보... 총 1조 1,407억원 투입

송창식 | 기사입력 2020/05/15 [20:48]

경북도, 정부 R&D투자 공모사업 잇단 선정

16개 사업에 국비 4,940억원 확보... 총 1조 1,407억원 투입

송창식 | 입력 : 2020/05/15 [20:48]

▲    ©인디포커스=송창식 기자

 

【인디포커스/송창식 기자】경상북도는 금년 들어 정부 과학기술·산업분야의 각종 R&D투자 공모에서 16개 사업이 선정 돼 국비 4,940억원을 확보하고 앞으로 총 1조 1,407억원의 사업비를 새로운 미래산업 육성에 투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과학 산업분야 국가지원 사업은 대부분 공모를 통해 진행되는데 선정된 사업은 그만큼 경쟁력이 담보 된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지난 한 해 동안 총 37개 사업에 국비 4,585억원(총사업비 7,369억원)을 확보한 것과 비교할 때 연말까지 남은 기간을 감안하면 올해는 우수한 공모선정 성과를 내고 있다.

 

선정된 사업을 분야별로 살펴보면, 우선 과학기술 분야는 산업단지 대개조 사업(9,926억원)과 로봇직업혁신센터 구축(295억원)사업이 선정되었다. 특히, 지난 7일 최종 선정된 산업단지 대개조 사업은 3년간 총사업비 9,926억원(국비 4,121억원)이 투입돼 구미 국가산단을 중심으로 김천·왜관·성주 산업단지를 연계한 신소재산업 벨트를 조성하여 지역 제조업의 구조고도화와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이 사업은 생산 유발과 신규고용 효과가 클 것으로 예상된다.

 

5G, 홀로그램 등 혁신기술이 요구되는 4차산업 분야에는 5G기반 VR/AR 디바이스 개발 지원센터 운영(150억원), SW기반 지능형 SoC 플랫폼 구축(130억원), SW융합클러스터2.0(132억원) 등 가장 많은 사업이 선정됐다. 이중 5G기반 VR/AR 디바이스 개발 지원센터 운영사업은 지역 중소기업의 VR/AR 디바이스 핵심부품 등 기술개발을 지원하는 국내 최초 디바이스 전문 개발지원 기반구축 사업이다. 이러한 사업들을 통해 민선7기 이철우 도지사의 공약사항인 ‘4차산업혁명 선도지역 경북’ 실현에 한걸음 더 다가갈 것으로 예상된다.

 

일본 수출규제 등 대내외 환경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R&D 투자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는 소재부품과 바이오생명 분야에는 탄소소재․부품 리사이클링 기반구축(198억원)과 첨단 기능성소재 기반 시기능 보조기기 산업육성(130억원)사업 등이 선정됐다. 탄소소재·부품 리사이클링은 탄소 복합재의 재활용 및 재제조 역량을 확보할 수 있는 기술로 향후 항공기와 자동차 분야의 고성능 및 고기능 복합재 부품 재활용 및 제품 가치 향상과 관련된 경쟁력 강화에 크게 기여 것으로 본다.

 

첨단 기능성소재 기반 시기능 보조기기 산업육성은 지역 수요 기업에 안광학 렌즈의 제품개발과 소재개발을 위해 시험분석, 인증지원, 시제품 및 시생산 공정을 지원하여 콘택트 렌즈 등 인체부착형 시기능 보조기기 산업 기술을 한 단계 더 높일 수 있을 것이다.경북도는 선정된 사업들이 조기에 시행되어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속도를 높여 나가면서 국가 R&D투자 공모가 마무리되는 시점까지 한 건이라도 더 선정될 수 있도록 산·학·연이 협력해 치밀하게 준비해 나가겠다는 전략이다.

 

전우헌 경북도 경제부지사는 “국비가 안정적으로 확보되는 정부 공모사업에 발 빠르게 대응한 것이 좋은 결과로 나타났다.”고 말하며 “정부가 코로나19 이후 새로운 시대상황에 맞는 경제혁신을 위해 제5차 비상경제회의에서 발표한 한국판 뉴딜사업에 지역의 강점을 살린 대규모 혁신프로젝트를 발굴하여 국책사업화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이메일 : Scs2474@hanmail.net>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