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박사방 조주빈 "범죄단체조직죄 적극 검토...공범 잇달아 재소환"

공모 관계 입증에 주력

박한수 | 기사입력 2020/04/08 [19:01]

檢, 박사방 조주빈 "범죄단체조직죄 적극 검토...공범 잇달아 재소환"

공모 관계 입증에 주력

박한수 | 입력 : 2020/04/08 [19:01]

  © 인디포커스


[인디포커스=박한수 기자]박사방 운영자 조주빈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공범들을 잇달아 재소환하며 공모 관계를 입증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TF는 8일 오전 사회복무요원 강 모 씨를 구치소에서 데려와 조사하고 있다.

 

떠 오후에는 조주빈과 함께, 닉네임 태평양으로 활동한 이 모 군도 다시 소환해 성 착취물 제작·유포 과정과 또 이를 대가로 벌어들인 범죄수익 등을 집중적으로 캐물을 예정이다.

 

강 씨는 피해자 등의 개인정보를 빼돌려 조주빈에게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고, 이 군은 태평양 원정대란 별도의 대화방을 운영하면서 박사방에서 유료회원으로 활동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이들이 이미 기소된 개인 범죄 혐의와 별도로 조주빈과 공모한 사건을 최근 경찰에서 송치받아 보강 조사 뒤 추가기소 할 방침이며, 범죄단체조직죄를 적용하는 방안도 적극 검토하고 있다.

 

앞서 검찰은 어제 n번방 개설자인 '갓갓'으로부터 성 착취물 대화방과 동영상 등을 물려받은 것으로 지목된 '켈리' 신 모 씨도 소환해 박사방과의 연관성을 조사했다.

 

또 조주빈이 박사방을 운영하며 벌어들인 가상화폐를 현금으로 환전해준 박 모 씨도 입건하는 등 범죄수익 환수를 위한 조사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이메일 : phs88212@naver.com>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