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실 서울시의원, 긴급생활자금 지원을 통해 코로나19의 위기에서 일상생활로 복귀할 수 있는 초석이 되길

인디포커스 | 기사입력 2020/03/25 [12:21]

이영실 서울시의원, 긴급생활자금 지원을 통해 코로나19의 위기에서 일상생활로 복귀할 수 있는 초석이 되길

인디포커스 | 입력 : 2020/03/25 [12:21]

▲ 이영실 시의원(더불어민주당, 중랑구 제1선거구)  © 인디포커스

 

[인디포커스/오정백 기자]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 이영실 의원(더불어민주당, 중랑1)323()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보건복지위원회 추가경정예산안심의에서 시민의 입장에서 효과적으로 긴급생활자금이 지원될 수 있도록 서울시에 당부했다.

 

서울시는 추경안을 통해 일시적 재난 상황으로 생계 위기에 직면한 서울시민들을 지원하기 위해 재난 긴급생활비를 편성하였다. 추경안이 본회의를 통과하면, 330일부터 접수를 받아 중위소득 100%이하, 1,177천 가구를 대상으로 최대 50만원까지 지원할 수 있게 된다.

 

이에 이영실 의원은 재난 긴급생활비 지원 사업은 준비기간이 충분치 않고, 이를 담당할 인력도 부족한 것이 현실이라며, “지난 마스크 구매를 비춰보면, 자금신청에 일시적으로 수요가 급증하여 사람들이 집중될 수 있어 사회적 거리두기 취지를 벗어날 뿐 아니라 긴급히 필요한 분들이 적시에 혜택을 받을 수 없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는 점을 고려하여 이에 대한 대책 마련도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끝으로 이영실 의원은 재난 긴급생활비 지원은 시민의 세금을 국가적 재난에 대응하여 위기상황에 처해있는 시민에게 돌려드리는 것으로, 코로나19로 인한 침체된 사회분위기를 완화시키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시민의 입장에서 좀 더 편리하고 신속·정확하게 지원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메일 : khh9335@hanmail.net>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