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복지부 장관 "코로나19 검사 한국과 비교 능력...상황이 달라"

남기원 기자 | 기사입력 2020/03/11 [15:05]

美 복지부 장관 "코로나19 검사 한국과 비교 능력...상황이 달라"

남기원 기자 | 입력 : 2020/03/11 [15:05]

  © 인디포커스


[인디포커스=남기원 기자]앨릭스 에이자 미국 보건복지부 장관은 코로나 19와 관련해 '미국은 왜 한국처럼 한꺼번에 많은 검사를 진행하지 못하냐'는 지적에 "능력에 대한 것이 아니"라고 답했다.

 

에이자 장관은 10일(현지시간) CNN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한국은 첫 사례가 보고된되고 1주일 안에 하루 1만명을 검사했는데, 미국은 2월 27일 지역사회 확산 첫 사례가 있었는데도 아직도 1만명을 검사하지 않고 있다'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대해 에이자 장관은 "한국은 발병이 폭발적이고 즉각적으로 이뤄졌고 세계 진원지들 가운데 하나가 된 클러스터, 즉 집단 감염지를 갖고 있지만 우리는 그렇지 않다"며 상황이 다르다는 점을 강조했다.

 

또 "미국도 이용 가능한 검사 여분이 있고 필요할 경우 1만 건, 주말까지는 2만 건의 검사를 받을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메일 : khh9335@hanmail.net>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