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회도 발생 "심재철.곽상도.전희경 확진자 접촉...병원 검사"

김문정 | 기사입력 2020/02/24 [15:31]

코로나 19, 국회도 발생 "심재철.곽상도.전희경 확진자 접촉...병원 검사"

김문정 | 입력 : 2020/02/24 [15:31]

  © 인디포커스


[인디포커스=김문정 기자]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하윤수 회장이 지난 22일 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하 회장이 앞서 국회 토론회에 참석해, 당시 함께 있던 국회의원과 보좌진 등이 병원에서 검사를 받았다.

 

이에 따라 오늘 오후 2시로 예정됐던 국회 본회의도 취소됐다.

 

미래통합당 원내행정실은 오늘(24일) 기자들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 "심재철 원내대표가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확인돼 검사중에 있다"며 "확진 판정은 아직 나지 않았지만 전염의 1% 가능성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오늘 예정됐던 의원총회와 본회의를 연기한다"고 밝혔다.

 

심 원내대표를 수행하는 보좌진도 함께 검사를 받았다.

 

지난 1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는 미래통합당 곽상도 의원실이 주최한 '문재인 정부 사학 혁신 방안, 무엇이 문제인가' 토론회가 열렸고 당시 하윤수 교총 회장이 참석해 축사를 했다.

 

이에 따라 토론회에 참석했던 심재철 원내대표와 같은당 곽상도, 전희경 의원 모두 오늘 병원 검사를 받았다.

 

통합당 관계자는 "하 총장에게 직접 확인한 결과, 본인과 접촉한 직원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기 때문에 국회 토론회 행사에 왔던 사람들도 감염되지 않았을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확실하게 검사를 받아야 하는 문제이기 때문에 의원들이 오늘 오전 병원에 갔다"고 말했다.

 

국회도 직원들에게 이런 사실을 알리고 "해당 토론회 참석자는 모두 국회안전상황실로 즉시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전체 직원들은 사무실에서도 마스크를 착용하고 외부 출입을 자제하 달라"고도 덧붙였다.

<이메일 : khh9335@hanmail.net>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