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직 검사장, 이성윤 지검장 공개 비판...검찰총장 지시 거부 항의

박한수 | 기사입력 2020/02/11 [12:44]

현직 검사장, 이성윤 지검장 공개 비판...검찰총장 지시 거부 항의

박한수 | 입력 : 2020/02/11 [12:44]

  © 인디포커스


[인디포커스=김명화 기자]전국 검사장들이 모인 자리에서 여권을 겨냥한 수사를 놓고 빚어진 검찰 내부의 갈등이 대체로 수사가 마무리된 시점에도 잦아들지 않는 모습인 가운데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또 나왔다.

 

11일 법조계에 따르면 문찬석 광주지검장은 전날 오전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에서 열린 전국 지검장 및 선거 담당 부장검사 회의에서 이 지검장에게 "검찰총장이 지시한 사항을 3번이나 거부하는 게 말이 되느냐"고 공개 항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윤석열 검찰총장이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을 기소할 것을 세 차례나 지시했는데도, 이 지검장이 결재하지 않았던 부분을 공개 비판한 것이다.

 

문 지검장은 "이 지검장이 검찰총장 지시를 거부했다는 보도를 봤는데,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앞으로 총장 지시를 제대로 이행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들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인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발언은 윤 총장이 회의실을 나가고 지검장 및 부장검사들만 남았을 때 나왔으며 이 지검장은 문 지검장의 지적에 대해 별다른 답변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초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인사 발령에 따라 이성윤 검사장이 서울중앙지검장으로 부임한 이후 여권을 겨냥한 수사의 처리 방향을 놓고 검찰 내부의 갈등이 여러 차례 표출됐다.

 

서울중앙지검 3차장검사로 재직하던 송경호 수원지검 여주지청장은 지난달 이성윤 지검장이 주재한 회의 자리에서 윤 총장의 취임사를 언급하며 "불법을 외면하는 건 검사의 직무상 의무를 위반하는 것"이라고 발언한 바 있다.

 

대검찰청 반부패·강력부 선임연구관이던 양석조 대전고검 검사는 지난달 다른 검찰 간부의 상갓집에서 조국 전 장관에 대해 '무혐의 처분' 의견을 낸 심재철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에게 "당신이 검사냐"라는 발언을 하며 따졌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메일 : phs88212@naver.com>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