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선제 조건 "한국당에 필리버스터 철회...오늘 저녁까지 최후 통첩"

김은해 | 기사입력 2019/12/03 [12:15]

이인영 선제 조건 "한국당에 필리버스터 철회...오늘 저녁까지 최후 통첩"

김은해 | 입력 : 2019/12/03 [12:15]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상임위 간사단 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인디포커스

[인디포커스=김은해 기자]'원포인트' 본회의 개최를 위한 선제 조건으로 '필리버스터 철회'를 내건 더불어민주당이, 3일 자유한국당을 향해 "오늘 저녁까지 대답을 기다리겠다"며 최후통첩을 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상임위 간사단 연석회의에서 "아직도 자유한국당은 필리버스터를 움켜쥔 채 아무 응답을 하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모든 필리버스터를 철회하고 '유치원3법'과 어린이 교통안전법 처리에 응하길 바란다"며 "이게 우리가 한국당에 건네는 마지막 제안"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국당은 4개 해외파병부대에 대한 파견연장동의안까지 필리버스터를 걸었다"며 "한국당 때문에 해외파병부대에 심각한 문제가 생겼다"고 비판했다.

한편 이날 조정식 정책위의장도 "한국당이 정치 정상화를 끝내 거부한다면 민주당은 민생개혁입법 실현을 위해 법과 원칙에 따라 행동에 나설 것"이라며 한국당을 제외한 다른 야당과의 공조에 나설 것을 분명히 했다.

조 정책위의장은 이어 예산안 처리와 관련해서도 "한국당이 책임 있는 답변과 조치를 금명 간에 내놓지 않는다면 다른 야당과 협의해 예산안 심사를 조속히 마무리 짓고 처리에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메일 : khh9333@naver.com>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