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인니에 1조8천억 車공장 건립...2년후 연산 15만대→25만대 확대

관세·비관세 장벽 넘어 인도네시아·아세안 진출 위한 '전초기지'

김선정 | 기사입력 2019/11/26 [20:17]

현대차, 인니에 1조8천억 車공장 건립...2년후 연산 15만대→25만대 확대

관세·비관세 장벽 넘어 인도네시아·아세안 진출 위한 '전초기지'

김선정 | 입력 : 2019/11/26 [20:17]

▲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에서 열린 현대차 인도네시아 공장 설립 투자협약식 전에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이 코나 일렉트릭에 기념 서명을 한 후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사진=현대차그룹]     © 인디포커스


[인디포커스=김선정 기자]현대자동차가 인도네시아에 1조8천억여원을 투자해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지역에는 최초로 완성차 공장을 건립한다.

 

자동차 신흥 시장으로 떠오른 인도네시아를 직접 공략하면서 아세안 시장 진출을 위한 전략적 교두보를 마련하기 위한 포석이다.

 

현대차는 26일 오후 현대차 울산공장에서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과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인도네시아 정부와 현대차 현지 공장 건설을 위한 투자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정 수석부회장은 "현대차의 현지 공장 설립은 인도네시아 정부의 적극적인 협조와 지원을 바탕으로 이뤄낸 성과"라면서 "인도네시아 정부의 친환경차 정책에 적극 부응하고 아세안 지역 발전에도 지속적으로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현대차의 인도네시아 공장은 수도 자카르타에서 동쪽으로 약 40㎞ 떨어진 브카시시(市) 델타마스 공단에 들어선다. 부지 면적은 약 77만6천㎡다. 델타마스 공단에는 이미 일본 자동차사인 스즈키와 미쓰비시가 진출해 있다.

 

총투자비는 15억5천만달러(약 1조8천230억원)이며 이는 2030년까지 제품 개발 및 공장 운영비를 모두 포함한 금액이다.

 

현대차는 다음달 착공식을 하고 2021년 말 생산을 시작해 연간 15만대 규모의 자동차를 생산할 예정이다. 향후 최대 생산능력을 25만대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생산 차종은 아세안 전략 모델로 신규 개발하는 'B-SUV'(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와 'B-MPV'(소형 다목적차량) 등이며 아세안 전략 모델로 개발하는 전기차 생산도 검토한다.

 

완성차 생산과 별도로 연간 5만9천대 규모의 'CKD'(반제품 조립) 수출도 계획 중이다.

 

인도네시아 공장에서 생산한 완성차는 필리핀, 태국, 베트남 등 아세안 역내로 수출할 예정이다. 호주, 중동 등으로 수출하는 방안도 검토한다.

 

현대차는 이번 투자 결정이 저성장 기조로 접어든 글로벌 자동차 시장에서 아세안 신시장을 개척해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인도네시아 공장은 아세안 각국이 자국 자동차 산업 보호를 위해 쳐 놓은 고율의 관세 장벽과 비관세 장벽을 피할 수 있는 생산거점이 된다.

 

또 아세안 최대 자동차 시장인 인도네시아를 직접 공략하면서 2026년 약 450만대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는 아세안 주요국 시장에 진출하기 위한 전초기지 역할도 한다.

 

조코 위도도 대통령과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작년부터 두 차례 직접 만나 자동차 공장 건립 등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이메일 : solectio0627@naver.com>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