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아건설 "4년 연속 흑자경영...워크아웃 졸업"

김종상 | 기사입력 2019/11/25 [17:32]

신동아건설 "4년 연속 흑자경영...워크아웃 졸업"

김종상 | 입력 : 2019/11/25 [17:32]

▲     © 인디포커스


[인디포커스=김종상 기자]신동아건설이 9년 4개월 만에 워크아웃(기업재무구조 개선작업)에서 벗어났다.

 

25일 신동아건설에 따르면 우리은행 기업개선부·채권단은 이날 신동아건설에 대한 채권금융기관의 공동관리 절차를 마무리했다. 신동아건설이 2010년 7월 워크아웃에 돌입한 지 9년 4개월 만이다.

 

신동아건설은 2010년 글로벌 금융위기 후폭풍에 따른 유동성 압박으로 주채권은행인 우리은행 등 채권단과 경영정상화 이행약정을 맺고 워크아웃을 개시했다.

 

이후 인원·조직·임금에 대한 구조조정을 단행하고, 자산 매각 등의 자구책을 마련해 재무구조 개선에 힘써왔다.

 

신동아건설은 이런 노력으로 2015년 경상이익을 흑자로 전환했고, 2017년에는 워크아웃 돌입 이후 처음으로 흑자 규모가 300억원을 넘어섰다.

 

지난해에도 200억원이 넘는 순이익을 달성하는 등 4년 연속 흑자경영을 이어 왔으며 올해 상반기에는 자본잠식(적자 폭이 커져 잉여금이 바닥나고 납입자본금까지 잠식된 상태)도 해소됐다.

 

신동아건설은 지난해 수주액 7천500억원, 매출액 6천200억원을 달성하며 2010년 이후 매출·영업이익에서 최대 실적을 냈다.

 

또 주택도시보증공사(HUG)에서 제공하는 2019년도 신용등급평가에서 신용등급이 크게 개선돼 표준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과 후분양 대출 보증 자격이 충족됐다.

 

신동아건설은 김포 신곡지구 도시개발사업을 성공적으로 진행한 점과 민간참여 공공주택사업·설계공모사업·소규모 주택정비사업 등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사업을 다각화한 점을 워크아웃 졸업의 핵심 동력으로 꼽았다.

 

신동아건설은 "회사가 경영정상화의 길로 들어서면서 기업 신용평가도 크게 개선될 것"이라며 "향후 공공·관급사업 수주에 탄력을 받고 단독 입찰도 가능해져 기업실적에 숨통이 트일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이인찬 신동아건설 사장은 "새로운 사업으로의 영역 확대를 통해 제2의 도약을 끌어내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메일 : khh9333@naver.com>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