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와 고양시 기피시설 논쟁 골 은 깊어져....

서울시는 고양시에 기피시설 주민피해 합당하게 보상하라.

김문정 | 기사입력 2019/11/21 [07:55]

서울시와 고양시 기피시설 논쟁 골 은 깊어져....

서울시는 고양시에 기피시설 주민피해 합당하게 보상하라.

김문정 | 입력 : 2019/11/21 [07:55]

▲ 고양시 덕양구에 위치한 난자물재생센터    © 인디포커스 자료출처/난지물재생센터 홈페이지켑처

 

[인디포커스/김문정 기자] 서울시 기피시설이 고양시에 자리한지 수십여년이 흘렀다.

이로 인한 서울시와 고양시의 골은 날이 갈수록 깊어지고 있다.

행주마을 어촌계의 한 어민은 본지의 기자에게 서울시와 고양시는 우리어민들에게 합당한 보상을 해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고양시 난지물재생센터의 지역구 국회의원 정재호는 최근 박원순 서울시장에게 “난지물재생센터 현대화를 비롯해 철도교통 편의제공 및 광역버스 노선 증설, 은평광역자원순환센터의 대체부지 등을 마련해 고양지역 주민에게 공공적으로 보상해달라 요구한”것으로 알려졌다. 

 

정 의원은 이 지역 주민들의 희생에는 합당한 보상이 이뤄진 적 없었는데, 지금부터라도 공공적 보상차원의 논의를 진행해야 한다는 것을 골자로 서울시에 요구 한것.

 

정 의원의 주요 요구사항으로는 ▲난지물재생센터 현대화 및 완전 지하화·공원화 사업을 2030년에서 2025년으로 5년 앞당기고 ▲서울지하철 5호선 또는 9호선 연장, 공항철도 현천역사 신설 등 철도교통 편의제공 ▲광역버스 노선 증설 ▲난지물재생센터 내 유휴부지에 은평광역자원순환센터 대체부지 제공 등이 있다.

 

고양시(市)는 경기도 고양군(郡)이던 오래전부터 서울시와 지리 경제적으로 밀접한 관계를 맺어왔다. 이 과정에서 발생하는 각종 부산물, 필요시설(쓰레기처리장, 차고지 등)은 연접한 고양에서 수용해온지 오래다. 그러나 오늘날 파주, 김포 등 수많은 경기 서북부지역 시민들이 고양시를 ‘서울로 진입하는 1,300만 경기도민들의 서북부 관문’으로 이용하면서 갈등이 불거지기 시작했다.

 

수많은 서울 진·출입차량으로 인한 교통체증 문제부터 서울시 기피시설(은평광역자원순환센터, 차고지 등) 입지로 위축된 개발, 난지물재생센터에서 방류되는 오물이 빚은 환경문제 등 갖가지 분쟁이 촉발되었다.

 

특히 난지물재생센터의 경우, 자동차 전용도로 중 가장 통행량이 많은 자유로와 인접하여 지난 30년간 심각한 악취문제로 불편·불만사항이 늘 제기되어왔다. 그러나 최근 몇 달간 주민들의 민원이 잇따르자, 정재호 의원 및 지역 시·도의원들이 TF를 구성하여 현장실사에서, 난지물재생센터의 불법매립현장이 적발되기도 했었다.

 

정재호 의원은 “서울시 환경시설로 인해 발생한 피해는 모두 고양시민의 몫이 되고 있다”며 “지역 국회의원으로서 곪아가는 문제에 대한 해법을 서울시장께 정당하게 요구한 것이다”라고 말했다. 

 

더욱이 서울시 물처리시설 4곳 중 서울시 내에 있는 3곳(중랑, 탄천, 서남물재생센터)은 지하화·공원화·현대화 되었지만, 고양시에 위치한 난지센터 1곳만이 유일하게 낙후된 채로 운영되고 있어 고양시민의 분노를 사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정 의원은 “창릉 3기 신도시가 들어서면 3만 8천세대, 약 10만 여명의 주민들은 서울시 기피시설을 당장 내보내라고 불만을 표출할 것이다”고 예상하면서 “은평광역자원순환센터의 사례만 봐도 불보듯 뻔한 상황이다”라며 “만약 서울시에서 수용할 땅이 없다면 난지물재생센터를 빠른 시간 내에 지하화·공원화·현대화해야 하다”고 강조했다.

<이메일 : khh9335@hanmail.net>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