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글로벌 탄소산업 선도를 위한 협의체 출범

송창식 | 기사입력 2019/11/21 [05:50]

경북, 글로벌 탄소산업 선도를 위한 협의체 출범

송창식 | 입력 : 2019/11/21 [05:50]

    - ‘경상북도 탄소산업 육성전략 2030’ 실행을 위한 협력체계 본격

    -지역 기업, 연구기관, 대학 등 24개 기관 협력, 경북 탄소산업 활성화 다짐

     © 사진제공=경북도

 

 
【인디포커스/ 송창식 기자 】 경상북도는
20일 도청 화백당에서 탄소산업의 전략적 육성 및 지원을 위해 지자체, 도내 기업, 대학, 연구기관 등 24개 기관이 참여하는 경북 탄소산업 혁신 협의체출범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협의체는 대외의존도가 높은 소재부품장비 기술의 국산화가 대두되고있는 가운데 핵심소재인 탄소소재의 수요산업 비중이 높은 도내 시군(6), 앵커기업(7), 지역대학(3), 연구기관(7) 24개 기관을 중심으로 공동사업을 발굴하고 사업화하여 경북 탄소산업 활성화를 통한 소재 혁신을 위해 출범했다.

 

이날 출범식에서 경북 탄소산업 육성 전략 2030’ 설명과 협의체 운영 및 탄소산업과 지역산업과의 융복합에 대한 다양한 협력방안을 논의했으며, 이와 함께 탄소산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도 체결했다.

 

협약에 참여한 24개 기관은 탄소산업의 체계적인 육성 및 발전을 위한 협력 지역 탄소산업 활성화를 위한 기술정보교류 및 장비활용탄소산업분야 국가 정책과제 공동개발 및 국비 사업화 지원 지역 기업과 공동 연구과제 및 상용화 지원 등을 협력하기로 했다.

 

협의체는 24개 각 기관별 실무자 중심의 실무지원단을 구성하여 수시 회의 개최를 통해 기업 중심의 수요연계형 사업, 대학연구기관 중심의고급 기술 상용화 사업, 맞춤형 인재양성 등 신규 사업의 기획단계 부터 사업화 추진까지 긴밀한 협력을 통해 실질적인 성과가 창출될 수 있도록 운영해 나갈 방침이다.

이날 행사에서 발표한 경북 탄소산업 육성 전략 2030경북형 3대 전략 탄소소재부품 탄소융합 3대 미래선도산업 카본 전문 기업 육성 프로젝트 탄소특화 산업단지 활성화 경북 탄소산업 혁신 협의체 등 2030년까지 탄소소재부품 제조혁신 허브로 거듭나기 위한 중장기 계획으로써 전략에 대한 연차별 세부 시행계획은 종합계획수립 연구용역을 통해 마련할 예정이다.

 

그간 경상북도는 국가 탄소산업의 발전을 위해 탄소산업 육성기반 확보의 필요성을 인식하고, 탄소산업 클러스터, 탄소상용화인증센터(구미), 탄소설계해석센터(경산)를 국가사업으로 확정짓는 성과를 거두어왔으며, 자동차부품, 섬유, 철강 등 지역주력산업과 탄소산업과의 융·복합을 통해 지역산업의 고도화를 견인해 왔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앞으로 탄소산업을 확대 육성하여 경상북도가 대한민국을 넘어 글로벌 소재부품산업을 선도하겠다

 

협의체 활성화를 통한 탄소기업 맞춤형 사업 발굴과 지원을 통해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고 일자리가 넘쳐나는 부자경북, 행복경북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메일 : Scs2474@hanmail.net>
광고
광고